오바마는 2008년 선거 전에 연방 가스세 면제에

오바마는 2008년 선거 전에 연방 가스세 면제에 반대한다고 자랑했습니다 — 바이든은 이제 하나를 원합니다

오바마는 2008년

후방주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08년 선거 운동 기간 동안 연방 가스세 면제에 반대하는 것을 “우리의 자랑스러운 순간 중 하나”

라고 불렀지만, 그의 2선 부통령인 조 바이든은 자신이 백악관을 책임지고 있는 지금 그런 종류의 휴가가 매우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집.

연방세와 휘발유세에 대한 3개월간의 유예를 원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소비자 연료 가격이 치솟는 가운데, 그리고 민주당원이 11월

중간 선거를 몇 달 앞두고 대중 지지율이 급락하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오바마는 2008년

의회가 휘발유세 면제를 위한 바이든의 제안을 받아들일지, 그리고 그가 이에 대한 유권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볼지는 두고 봐야 할 일입니다.

그러나 그의 전직 상사인 Obama는 2020년 베스트셀러 회고록 “약속의 땅”에서 미국 운전자들을 위한 단기 수첩 구제를 반대하는

것이 장기적인 재정적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유로 정치적 이점을 강조했습니다.

사실 오바마는 2008년 봄에 민주당 대선 후보 지명에 대한 결정이 나온 직후였다고 언급했다.

당시 오바마는 힐러리 클린턴 전 뉴욕 상원의원과 경합을 벌이고 있었고, 그의 목사인 제레미아 라이트의 논란이 된 설교의 결과로 비난을 받았을 때였다.

오바마는 “그때 우리는 예상치 못한 분기에서 약간의 도움을 받았다”고 썼다.

그는 “가스 가격이 치솟고 있었다”며 “높은 가스 가격만큼 유권자를 기분 나쁘게 만든 것은 없다”고 적었다.

그해 최종 공화당 대통령 후보인 애리조나의 존 매케인 상원의원은 현재 바이든이 하고 있는 것처럼 연방 휘발유세의 일시 중단을 제안했고 “힐러리는 즉시 이 아이디어를 지지했다”고 오바마는 썼다.

오바마의 선거운동팀이 그에게 이 문제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을 묻자 “나는 그들에게 반대한다고 말했다”고 그는 썼다.

전 대통령은 “피상적인 매력은 있었지만 이미 고갈된 연방 고속도로 기금을 고갈시켜 기반 시설 프로젝트와 일자리를 줄인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썼다.

“일리노이 주 상원의원으로서 한 번 비슷한 제안에 투표한 적이 있는 내 경험을 바탕으로, 나는 소비자들이 많은 혜택을 보지

못할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사실, 주유소 소유주는 갤런당 3센트의 절감액을 운전자에게 전가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높은 주유 가격을 유지하고 자신의 이익을 증대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오바마는 “다소 놀랍게도”라고 썼습니다. 그의 고위 선거운동 고문들도 그와 동의했습니다.

그리고 다음 날 주유소 밖에서 기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주장하며

“매케인과 힐러리 모두가 제안한 전형적인 워싱턴 솔루션”과 대조되는 “심각한 장기 에너지 정책”이라고 말했다. more news

그런 다음 오바마는 매케인과 클린턴이 모두 자신을 근로 가정의 재정에 대해 무관심한 사람으로 묘사하려고 시도한 후 “이 문제에 대한 TV 광고를 촬영하고 인디애나와 노스캐롤라이나 전역에서 논스톱으로 실행”한 후 자신의 주장을 “두 배로 줄였습니다”라고 썼습니다.

당시 오바마 대통령은 휘발유세 면제를 “속임수”라고 부르며 “정치인이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일은 당신이 듣고 싶은 것을 정확히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