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들의 총선 출마 시작

정당들의

정당들의 총선 출마 시작
정당들은 적임자 선정부터 정책결정까지 2023년 총선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그들에 따르면 5차 코뮨 선거 결과가 공식 발표된 직후부터 준비가 시작됐다.

캄보디아인민당(CPP)의 Sok Eysan 대변인은 어제 당이 다가오는 선거를 위해 풀뿌리 수준에서 당원들을 준비시키는 데 쉬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당의 정책이 이전의 권한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도부는 사회와 국가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실제 상황을 볼 것입니다.
이산 의원은 “국민당이 국내 최대 정당이고 국민들이 당 지도부를 깊이 신뢰하고 있기 때문에 7대 총선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덧붙였다.

촛불당의 탁 세타(Thach Setha) 부회장은
공산당이 민주주의 원칙에 따라 당을 더욱 구조조정하고 정책을 개선하고 국가를 더 큰 번영으로 이끌기 위해 준비하고 있음을 지원합니다.

“최근 선거보다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촌의회 선거보다 더 좋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합니다. 준비할 시간이 부족하지만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세타는 덧붙였다.

그는 공산당이 현재의 정치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후보자의 능력을 면밀히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게다가, 당은 캄보디아의 민주주의를 감시하고 실천하고자 하는 새로운 당원들을 계속 환영할 것입니다.
Kampucheaniyum Party의 창시자인 Ouk I,
그의 정당은 정치 지도력을 위한 적격한 국회의원 후보를 지명할 가능성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당 정책에 관해서는,
실제 상황에 맞게 약간의 변경이 있을 예정입니다.

정당들의

토토사이트 또 민주주의와 같은 정책과 원칙을 가진 정당을 동원해 2023년 총선에 공동으로 도전하기 위해 동맹을 결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풀뿌리민주당(GDP)의 Yang Saing Koma 대표는 “이번 총선을 준비하는 것이 GDP에 큰 도전은 아니지만 우리는 여전히 선거 과정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Saing Koma는 “NEC 개혁이 없다면 선거 결과는 이전 위임장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어제 중앙선거관리위원회(NEC) 부의장인 Nuth Sokhom이 회의를 브리핑하면서,
그는 최근 열린 코뮌 평의회 선거가 순조롭게 진행됐지만 여전히 한 단계 더 올라야 할 몇 가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유권자 명부 및 유권자 등록, 후보자 등록, 정당 등록, 선거 운동, 개표 및 불만 해결과 같은 여러 문제를 모든 단계에서 관찰했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위한 위원회(Comfrel)의 옹호 코디네이터인 콘 사방(Korn Savang)은 2023년 제7차 총선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에,
선거에 출마하려는 모든 정당은 적시에 준비해야 합니다.

“당 지도자들은 유권자들과의 친밀도를 높이기 위해 더 자주 풀뿌리를 방문해야 합니다.more news
정책을 이해하고 믿도록 국민들에게 정당 정책을 전파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