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스키기 매독 연구: 50주년 기념식 발표

터스키기 매독 연구: 50주년 기념식 발표

워싱턴 (AP) — 편집자 주 — 1972년 7월 25일 AP 통신 수사팀의 기자였던 Jean Heller는 당시 특별 배정 팀으로 불렸다.

당시 29세의 언론인이자 팀의 유일한 여성이었던 미국 공중보건국 내부고발자 Peter Buxtun의 유출된 문서에 따르면 연방 정부는

40년 동안 앨라배마 시골에서 수백 명의 흑인 남성을 매독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해 두었다고 보고했습니다. 질병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터스키기 매독

대부분의 남성들은 페니실린이 치료제로 널리 이용 가능해졌음에도 불구하고 접근이 거부되었습니다.

먹튀사이트 대중의 항의가 뒤따랐고 거의 4개월 후에 “흑인 남성의 치료되지 않은 매독에 대한 터스키기 연구”가 끝났습니다.

조사는 광범위한 결과를 초래할 것입니다. More news

연구에 참여한 남성이 소송을 제기하여 1천만 달러의 합의가 이루어졌고, 의회가 연구 연구에서 피험자를 취급하는 방식을 규제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으며, 20년 이상 후에 빌 클린턴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연구한 이 법안을 사면했습니다. 그것을 위해 그것을 “부끄러운”이라고 불렀습니다.

오늘날까지 연구의 영향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일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의학 연구에 참여하기를 꺼리는 것이 종종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헬러의 획기적인 조사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AP는 원본 보고서와 이야기가 어떻게 되었는지에 대한 그녀와 다른 사람들과의 최근 인터뷰를 공개합니다.

더 읽어보기: AP, 터스키기 매독 연구 발표: 50주년

터스키기 매독 연구: 50주년 기념식 발표

40년 동안 미국 공중보건국은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인간 기니피그가 매독과 그 부작용으로 사망한 연구를 수행했습니다.

부검을 통해 질병이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다.

실험을 시작한 PHS 관리들은 은퇴한 지 오래입니다. 연구의 도덕성에 대해 심각한 의심을 품고 있다고 말하는 현 PHS 관계자들도

연구에서 살아남은 참가자의 매독을 치료하기에는 너무 늦었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PHS 의사들은 질병의 영향에 대한 연구가 계속되는 동안 생존자들에게 지금 할 수 있는 다른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터스키기 연구(Tuskegee Study)라고 불리는 이 실험은 당시 미국에서 매독 발병률이 가장 높았던 지역인 앨라배마주 터스키기에서 주로

가난하고 교육을 받지 못한 흑인 남성 약 600명을 대상으로 1932년에 시작되었습니다.

그룹의 3분의 1은 매독이 없었습니다. 3분의 2는 질병의 징후를 보였다. 매독 그룹에서 절반은 당시 알려진 최고의 치료를 받았지만 나머지

절반인 약 200명의 남성은 매독 치료를 전혀 받지 않았다고 PHS 관계자는 말했다.

프로그램 참여에 대한 인센티브로 남성들에게는 병원 왕복 무료 교통편, 무료 따뜻한 점심, 매독을 제외한 모든 질병에 대한 무료 약품,

부검 후 무료 장례가 약속되었습니다.

Tuskegee 연구는 페니실린이 매독 치료제로 발견되기 10년 전, 그리고 약물이 널리 보급되기 15년 전에 시작되었습니다. 그러나 페니실린이

일반화되고 페니실린의 사용이 일부 피험자를 돕거나 구할 수 있었던 후에도 약물 사용을 거부당했다고 JD Millar 박사는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