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onna Taylor : 총격 사건으로 미국

Breonna Taylor : 총격 사건으로 미국 경찰 기소

4명의 미국 경찰관이 Breonna Taylor의 치명적인 총격 사건에 대해 체포되어 기소되었습니다.

테일러는 2020년 3월 13일 켄터키주 루이빌에 있는 자택에서 “노크” 수색 영장을 집행하던 사복 경찰에 의해 사망했습니다.

밤의민족 병원 직원(26세)은 자정 직후 남자친구 케네스 워커와 함께 있던 경찰이 아파트를 습격해 총에 맞았다.

Breonna Taylor

그녀의 죽음은 전국적으로 인종 차별 시위를 촉발했습니다.

연방 수사관은 4명의 경찰관 중 3명이 테일러를 죽음으로 이끈 체포 영장을 위조하기 위해 공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전에 이 사건으로 기소된 경찰관은 단 한 명(전 Louisville 형사 Brett Hankinson)이었습니다.

Breonna Taylor

그는 목요일에 기소된 4명 중 테일러 양의 총격 사건 현장에 있었던 유일한 사람이었습니다.

사건 중 10발을 발사한 행킨슨 씨는 올해 초 자신이 발사한 총알 중 일부가 집에 들어왔을 때 테일러 씨의 이웃을 위험에 빠뜨린 배심원단에 의해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법무부가 기소한 다른 경찰관은 해고된 경찰관인 Joshua Jaynes입니다.

그리고 Kelly Hanna Goodlett와 Kyle Meany를 섬기고 있습니다. 루이빌 경찰은 ​​Meanyand Ms Goodlett를 해고하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메릭 갈랜드(Merrick Garland) 법무장관이 발표한 연방 기소장은 민권법 위반, 불법적인 음모, 위헌적인 무력 사용 및 방해의 네 가지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Meany와 Jaynes는 허위 수색 영장 진술서를 작성하여 Taylor의 시민권을 침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Goodlett 씨는 Jaynes 씨와 공모하여 영장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Hankinson은 덮개가 있는 창문과 유리문을 통해 Taylor의 아파트에 서비스 무기를 발사한 혐의로 민권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Garland는 목요일 기자들에게 “Breonna Taylor는 오늘 살아 있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이 입수한 수색 영장에는 테일러 양의 이름과 주소가 포함됐다.

당국은 마약 밀매범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그녀의 전 남자친구 자마르쿠스 글로버가 그녀의 아파트를 사용하여 마약이나 돈을 숨긴 것으로 의심했습니다.

제퍼슨 카운티의 토마스 와인 검사는 총격 이후 수색이 취소됐다고 밝혔지만 이 건물에서는 마약이 발견되지 않았다.

Jaynes 씨가 서명한 영장에는 경찰이 Ms Taylor 씨에게 Glover를 위한 소포가 발송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사관들은 나중에 경찰이 영장에서 주장한 대로 우편 검사관에게 이를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제인스와 굿렛은 총격 사건이 있은 지 며칠 후 주차장에서 만나 영장을 발부한 위조 증거를 정당화하기 위해 은밀한 이야기를 준비했다.more news

2020년에 Taylor 가족은 Louisville 경찰을 고소하고 1,200만 달러(900만 파운드)의 합의금에 도달했습니다.

목요일에 새로운 혐의에 대한 소식에 반응하여 가족의 변호사는 “오늘은 정의를 향한 큰 발걸음이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어머니 타미카 팔머(Tamika Palmer)는 “오늘은 기한이 지났지만 여전히 아프다”고 말했다.

Kenneth Walker는 경찰관 중 한 명인 John Mattingly 병장을 총에 맞아 부상을 입었습니다.

습격 중 다리에 침입하여 그를 침입자로 간주합니다. 그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지만 사건은 기각됐다.